한국조경협회 > 협회소개 > 회장인사말
존경하고 사랑하는 조경인 여러분 인사드립니다.
(사)한국조경협회 22대 회장을 맡게 된 안세헌입니다.



한국조경협회는 올해로 43년을 맞이하는 전통과 역사가 있는 조경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조경인의 단체입니다. 2000년에 사단법인으로 전환했으며 2018년에 사단법인 한국조경사회에서 사단법인 한국조경협회로 명칭을 변경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한국조경협회는 그동안 공무원조경직제 신설, 조경진흥법, 도시숲법, 산림자원법, 산림기술진흥법 등의 제정과 조경진흥기본계획 수립, 조경지원센터 설립 추진 등 조경계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활동활동을 해오고 있는 행동하고 실천하는 단체입니다.
한국조경협회는 작년에 한국조경 50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환경조경발전재단과 긴밀히 협조해서 성황리에 끝냈으며, 또한 대한민국에서 30년만에 열린 전세계 조경인의 축제인 2022년 IFLA 광주 세계조경가대회를 조경학회와 혼연일체가 되어 잘 마무리 했습니다. 특히 그동안 위축되었던 조경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어 광주컨벤션센터에서 선보인 조경산업전은 IFLA세계조경가대회에서 가장 돋보이는 대국민 행사였습니다. 성공적 IFLA세계조경가대회를 조경협회가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은 아낌없는 성원과 적극적인 후원을 보내주신 협회 회원 여러분이 계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다시 한번 회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탄소중립시대를 맞이하며 생태계의 보전, 재해예방 및 국민 건강 복지, 생태계 보전 등 지속가능한 회복탄력적인 환경 창출을 위하여 조경계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환경복지차원에서 공공조경을 대표하는 공원과 정원문화의 확산으로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부응하는 조경인의 노력과 자세도 더욱 엄중하게 요구되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제22대 조경협회 회장을 맡으면서 당면한 범조경계의 많은 갈등과 도전을 치유하고 화합하며 적극적으로 헤쳐나가 다가올 한국조경 백년의 초석을 다지도록 하겠습니다.
제22대 한국조경협회는 전국지회의 활성화를 통해 전국조경의 시대를 협회가 앞장서서 열도록 하겠습니다.
금년 2월부터 송파에 있던 사무국을 강남에 있는 과학기술회관으로 옮겨 조경기술세미나의 정례화를 통해 회원들에게 열린 정보의 장이 있는 협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전국조경인체육대회를 부활하여 젊은 조경인의 만남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하며, 조경설계자격제도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와 치밀한 준비를 통해 조경진흥기본계획에 입법된 새로운 조경설계 자격인 '조경사' 제도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관련 단체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젊은 조경인들의 염원을 이루고자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조경관련단체가 환경조경발전재단을 중심으로 모여 조경지원센터가 정부예산을 받을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을 경주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2024년에는 반드시 정부예산에 반영되어 실질적인 조경지원센터 운영이라는 조경계의 숙원사업이 꼭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조경협회가 앞장서서 돕도록 하겠습니다.

(사)한국조경협회 회장 안세헌